상단여백
HOME 문화
직방에서 미리 보라고? ‘선직방 후방문~♬’경찰청사람들 패러디, 직방 새 광고 론칭 다양한 경품 이벤트
직방 새 광고 동영상 (주원 "스킵하지마!")

『직방에서 미리 보고 알짜만 찾아가자!』
『100% 실사진만 제공하니까, 허위매물이 없으니까!
 
눈을 사로잡는 여섯 글자 ‘선직방 후방문’. 방을 구하는 새로운 공식이 등장했다.

부동산 정보서비스 ‘직방’을 운영하는 채널브리즈(주)(대표 안성우)는 ‘방 구하는 절대공식=선직방 후방문’을 선포하며 이달부터 직방의 새로운 광고를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지상파 TVCF를 비롯해 지하철, 버스, 라디오, 영화관 등에서 볼 수 있는 이번 광고는 방을 구하는 행태와 관련해 직방의 기능을 쉽게 전달하는 데 집중했다. 과거 무조건 발품을 팔아서 방을 구했다면, 이제 부동산중개소에 가기 전에 직방에서 미리 매물 정보를 확인하라는 것이다.

‘선직방 후방문’을 내건 TVCF는 모두 3편으로 방을 구하며 종종 겪게 되는 에피소드를 소재로 제작했다. 발품을 팔아 방을 구하려다 관절염을 얻은 사건, 허위매물에 속아 멘탈이 붕괴된 사건, 설명과 다른 방을 보러 갔다가 눈앞이 깜깜해진 사건 등이다. 한 편의 영화처럼 시작하는 광고 영상은 1990년대 대표적인 사건 재연 프로그램 ‘경찰청사람들’을 패러디 하여 재미를 더했다. 오랜 시간이 지났어도 귀에 익숙한 멜로디에 삽입한 ‘선직방 후방문~’ 징글은 한 번만 들어도 금방 귀에 꽂힌다는 반응을 얻고 있다.
 
선직방 후방문, 계단편

새로운 광고 런칭과 함께 이벤트도 마련했다. 오는 12일부터 페이스북에서 TVCF 영상을 공유하고 시청 소감 및 응원메시지를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리조트 숙박권, 카메라, 마사지 기구, 직방 클린키트 등을 증정한다. 또 17일부터는 어디에서든 직방의 광고를 발견하고 사진을 찍어 직방 페이스북 파파라치 이벤트 게시글에 남기면 다양한 경품을 받을 수 있다.

직방은 지난해 말부터 톱스타 주원을 모델로 대규모 광고마케팅을 진행하며 이용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김필준 채널브리즈 CMO는 “이번 매스 캠페인은 역대 최대 규모로 계획해 1인 가구의 방 구하는 방식에 행동변화를 이끌고 싶었다”며 “’선직방 후방문’이라는 문구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일 수 있도록 TV광고는 물론 라디오, 버스 음성광고, 지하철 행선안내기 등 일상 곳곳에서 접할 수 있는 음성광고 매체를 적극 활용했다”고 말했다.
 

직방 새 광고 영상 3편 모두 보러가기 ☞ 클릭!!

[한국뉴스투데이 이소언 기자]

Copyrights ⓒ 한국뉴스투데이(www.koreanewstoday.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언  reporter120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소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