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나문희·이제훈 ‘아이 캔 스피크’ 개봉 첫 주 예매 1위

[한국뉴스투데이] 나문희·이제훈 주연의 감동 드라마 ‘아이 캔 스피커’가 개봉 첫 주 예매 1위에 올랐다.

예매사이트 예스24 영화 예매순위에서 ‘아이 캔 스피크’가 예매율 21.6%로 개봉 첫 주 예매 1위에 올랐다.

‘아이 캔 스피크’는 구청의 블랙리스트 할머니와 원칙이 답이라고 믿는 9급 공무원이 영어를 통해 엮이게 되면서 진심이 밝혀지는 과정을 그린 감동 드라마다.

이어 설경구, 김남길 주연의 범죄 스릴러 ‘살인자의 기억법’은 예매율 13.8%로 2위를 차지했고 범죄 액션영화 ‘베이비 드라이버’는 예매율 13.2%로 3위에 올랐다.

다음 주 개봉예정인 ‘킹스맨: 골든 서클’은 예매율 6.6%로 한 주 먼저 4위를 차지했고, 이미 국내 리메이크가 확정된 웰메이드 스릴러 ‘인비저블 게스트’는 예매율 6.2%로 5위에 올랐다. 톰 크루즈 주연의 범죄 액션 드라마 ‘아메리칸 메이드’는 예매율 5.4%로 6위를 기록했다.

정유진 기자  dsjj1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