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與, “국정원 정치공작 몸통수사, 실체규명 최선 다해야”

[한국뉴스투데이] 더불어민주당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소환한 검찰의 조사는 불법적인 국정원 활동의 몸통을 규명하라는 국민의 명령”이라며 실체적인 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을 촉구했다.

제윤경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7일 브리핑에서 “검찰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소환해 국정원의 정치개입, 댓글부대 자금 지원에 대해 집중 조사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 시절부터 국정원이 블랙리스트 작성, 민간인 댓글부대 운영, 보수단체 지원 등의 불법적인 공작의 전모가 드러나고 있다”면서 “국정원은 국가정보원법에 따라 대통령 소속기관으로 존재하며 대통령의 지시와 감독을 받는 조직”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국정원법에는 국정원의 직무에 대해 국외 정보와 국내 보안정보, 방첩, 대테러 등의 업무를 명시하고 있다”며 “국정원법 어디에도 국내 정치 개입과 공작정치를 하라는 규정은 없다”고 밝혔다.

제 원내대변인은 “검찰은 국정원의 사이버 외곽팀에 대한 불법 자금 지원, 국정원의 불법 정치개입을 청와대에 보고했는지 등에 대한 실체적인 내용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주현 기자  leejh@koreanewstoday.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