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우원식, “과거 정부 민생파탄과 국기문란 바로잡아야”

[한국뉴스투데이]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오늘부터 시작되는 국정감사와 관련해 “보수정권 9년의 총체적 국정실패를 되돌아보고, 민생과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헌정질서를 유린한 국정농단의 실체를 바로잡는 자리”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12일 정책조정회의에서 “오늘부터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첫 국정감사가 시작된다”며 “국민들의 먹고사는 문제를 해결해가는 토대를 마련하고, 북의 도발로부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민생제일 국감, 안보우선 국감”을 강조했다.

이어 “김영란법이 시행 중인 만큼 피감기관 등으로부터 법령에 저촉되는 편의 등이 없도록 각별히 유념할 것”을 당부하며 “올해 국정감사부터 '증인신청 실명제'가 도입된 만큼, 여야를 막론하고 증인에게 충분한 답변 기회와 망신주기식 질의가 되지 않도록 집권여당부터 솔선수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낡고 부패한 과거를 청산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출발점이 되어야할 국정감사를 앞두고 자유한국당이 온갖 억지주장과 ‘아니면 말고’식 의혹제기에만 몰두하고 있다”며 유감을 표하면서 “국정감사를 혼탁한 정쟁의 장으로 몰아가겠다는 의사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는 것”이라 비난했다.

그러면서 “어제 자유한국당이 발족시킨 ‘정치보복대책특위’는 이명박, 박근혜 정권 시절 자행된 각종 범죄의혹에 대한 정상적인 진상규명을 가로 막고, 국회 국정감사를 혼탁하게 만들 정치적 노림수를 드러낸 것”이라 지적했다.

이주현 기자  leejh@koreanewstoday.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