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정의당, “삼성의 MB정부 보수단체 거액 지원 수사해야”

[한국뉴스투데이] 정의당이 삼성의 MB정부 보수단체 거액 지원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12일 브리핑에서 “박근혜 정부 하에서 이루어진 관제데모에 삼성이 자금줄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검찰이 수사하면서 그 유착관계가 이명박 정부로부터 이어졌다는 의혹이 새롭게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블랙리스트와 화이트리스트를 만들고, 우익단체에 친정부 시위를 지시하는 등의 공작정치가 박근혜 정권 뿐 아니라, 이명박 정권까지 이어졌다는 정황이 속속 발견되고 있다”면서 “그 가운데에는 삼성과 같은 재벌이 자금줄 댄 사실도 포착됐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결국 국정농단은 정치권력과 경제권력의 유착이 본질”이라 강조하며 “적폐정부와 재벌이 합작해, 대한민국을 좀먹었던 부당거래의 실체를 명명백백하게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보수야당이 적폐청산을 눈 앞에 두고 일제히 정치보복을 운운하는 것은 다른 의도가 뻔히 드러나는 악의적인 정치 공세일 뿐”이라며 “연결고리를 끊지 못하고 계속해서 자충수를 둔다면, 본인들 역시 청산 대상이 될 것”이라 경고했다.

강태수 기자  gaga140718@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