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자유한국당, ‘불어라 정권심판~’ 지방선거 돌입“문재인 정권 심판하자” 외치는 자유한국당

[한국뉴스투데이] 자유한국당이 17개 광역단체장 후보 공천을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자유한국당은 지난 12일 출정식을 갖고 필승을 다짐했다. 필승전략은 아무래도 ‘정권심판론’이다. 문재인 정부를 심판하겠다면서 출정식을 가졌지만 ‘정권심판론’이 얼마나 먹혀들어갈 것인지는 의문이다. 오히려 자유한국당을 둘러싼 악재가 너무 많다는 이야기가 나오며 힘든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우려가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12일 자유한국당 6.13 지방선거 출정식이 있었던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은 일단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

홍준표 대표는 이날 출정식에 참석해 “탄핵으로 탄생한 좌파정부”라고 문재인 정부를 규정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사회 전체를 좌파 일변도로 몰고 가는 것을 심판할 수 있는 것은 선거밖에 없다”면서 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아울러 보수 유권자들을 향해 “여론조사에 현혹 돼 투표장에 가지 않으려고 하는데 당원들만이라도 현혹돼서는 안된다”면서 “지방선거에서 절대 불리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날 출정식에는 당내 지도부와 의원들을 비롯해 17개 광역단체장 중 공천이 완료된 14개 지역 후보자와 준광역단체인 수원·고양·용인·성남·창원시장 후보자, 당원, 지지자 등 2천여 명이 참석해 자리를 가득 메웠다.

야당인 자유한국당이 ‘정권심판론’을 내세우는 것은 당연하다. 지금껏 야당들의 주요 선거 전략은 ‘정권심판론’이었다. 정권을 심판한다는 것이 결국 자신들에게 표를 달라는 것이다.

문제는 정권심판론이 얼마나 먹혀들어갈 것인가 여부다. 최근 조사한 여론조사를 살펴보면 자유한국당의 정권심판론이 과연 먹혀들어갈지에 대한 의구심이 든다.

여론조사기관 리서치뷰가 ‘뉴시스’와 공동으로 지난달 31일과 이번 달 1일 이틀 간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지방선거 관련 이슈공감도에서 ‘보수적폐 심판·국정동력 뒷받침(60%) vs 종북·좌파정권 심판·보수재건(26%)’으로, 여권 프레임 공감도가 2.3배인 34%p 높았다.

이처럼 여론조사에는 정권심판보다는 보수적폐심판이 오히려 더 높게 나타났기 때문에 자유한국당의 ‘정권심판론’ 선거 전략이 무용지물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의 또 다른 악재는 역시 무소속 연대다. 자유한국당 공천에 불만을 품고 탈당한 무소속 후보들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무소속 연대를 만들어 자유한국당을 심판하자는 목소리를 낼 준비를 하고 있다.

무소속 개개인으로 볼 때는 힘이 약하겠지만 무소속이 연대를 한다면 그 힘은 막강해진다. 특히 부산·경남을 중심으로 무소속 연대가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예상된다. 자유한국당 내부에서도 이 문제를 가장 심각하게 판단하고 있다.

또 다른 문제는 홍준표 대표 자체에게 있다. 일선 후보들은 홍 대표가 선거지원유세에 오지 않았으면 하는 눈치들이다. 그 이유는 홍 대표가 선거지원유세를 오게 되면 오히려 자신들의 선거운동에 방해가 될 것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홍 대표는 최근 막말 논란에 휩싸이면서 보수의 품격을 떨어뜨렸다는 비판에 직면해 있다. 홍 대표 자신은 서민의 언어를 사용했을 뿐이라고 했지만 보수 유권자들의 입장에서는 탐탁찮게 생각하고 있다.

이런 이유로 일선 후보들은 ‘자유한국당’ 팻말을 갖고 선거운동을 해야 하느냐라는 고민까지 하고 있다. 그만큼 자유한국당을 바라보는 보수 유권자들의 시선이 곱지 않다는 것이다.

또 다른 악재는 야당 후보들의 난립이다.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다른 야당들도 일제히 후보를 배출하면서 이들과도 경쟁을 해야 한다.

특히 바른미래당과는 보수 유권자들이 겹치기 때문에 선거연대까지 생각해야 하는 상황이다.

공식적으로는 바른미래당과의 선거연대는 없다고 말하고 있지만 선거연대를 하지 않으면 패배가 확실하기 때문에 연대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강태수 기자  gaga140718@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