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금감원, 오늘부터 증권회사 주식매매 내부통제시스템 점검

[한국뉴스투데이] 금융감독원이 증권회사의 주식매매 관련 업무처리절차와 착오예방체계, 주문처리 검증절차 등 내부통제시스템의 전반적인 점검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

금감원은 한국거래소, 한국예탁결제원, 코스콤 및 금융투자협회 등 금융유관기관 직원들과 함께 전체 증권회사 32개사에 대한 주식매매 내부통제시스템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현재 검사 중이거나 이미 검사를 마친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과 채권중개기관인 KIDB를 제외한 국내 30개 증권사와 외국 증권사 중 자체 시세템을 사용하고 잇는 유안타와 씨에스 증권이 조사 대상이다.

금감원은 각 증권사의 ▲입출금‧입출고, 매매주문 과정의 내부통제시스템 ▲증자, 배당 등 권리배정 업무의 내부통제시스템 ▲고의·착오 입력사항에 대한 예방체계 및 검증절차 ▲공매도와 대차거래 주문처리절차 ▲사고주식 발생시 위기대응 매뉴얼 등을 점검하게 된다.

이번 조사는 삼성증권의 우리사주 배당사고를 계기로 주식매매와 관련된 사고의 재발방지가 주요 목적이다.

금감원은 각 증권사의 내부통제시스템을 점검하고 향후 점검결과 사고발생 가능성이 높은 업무처리절차에 대해서는 제도개선 등의 사고재발방지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금감원의 주식매매 내부통제시스템 일시점검은 오늘부터 6월 1일까지 실시 될 예정이다.

조수진 기자  hbssj@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