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
검찰, LG그룹 총수 일가 탈세 정황 포착,,,압수수색 착수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LG그룹 본사(사진:LG 홈페이지 제공)

[한국뉴스투데이] 9일 검찰은 LG그룹 총수 일가의 탈세 정황을 포착하고 LG그룹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최호영 부장검사)는 이날 여의도에 위치한 LG그룹 본사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하고 세무·회계 자료와 재무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LG그룹 본사 재무팀은 그룹 총수일가의 재무상황을 전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국세청으로부터 LG그룹 총수 일가가 소득세 등을 탈루했다는 고발을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하지만 이날 압수수색에서 총수 일가 자택은 압수수색에서 제외됐다.

국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LG상사 세무조사 과정에서 계열사 거래 관계, 오너 일가의 주식 변동을 조사하며 세금 탈루 정황이 포착됐고 LG그룹 총수 일가가 소유하고 있던 그룹 계열회사 주식을 양도하는 과정에서도 100억원대 양도소득세 탈루 정황도 포착됐다.

이와 관련해 LG그룹 관계자는 “일부 특수관계인들이 시장에서 주식을 팔고 세금을 납부했는데 그 금액의 타당성에 대해 과세 당국과 이견이 있어 수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LG상사 자회사인 항공·해운 물류업체 판토스에 LG그룹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과 LG상사가 판토스를 통해 역외탈세를 했다는 의혹도 꾸준히 제기된 바 있어 이번 조사를 시작으로 LG그룹에 대한 전방위적인 검찰 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아울러 구본무 LG회장이 아들인 구광모 LG상무에게 경영권을 승계하는 과정에서 불법여부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가 들어갈 수 있다는 전망이다.

조수진 기자  hbssj@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