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광동제약, ‘비타500 청춘응원박스 나눔’ 캠페인 진행취약계층 청소년 500명에게 비타500과 학용품 등 선물하는 사회공헌활동

[한국뉴스투데이] 광동제약(대표이사 최성원)은 지난 11일 초록우산 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과 함께 취약계층 청소년에게 특별한 선물을 보내주는 ‘비타500 청춘응원박스 나눔’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학업에 매진하는 10대 500명에게 비타500과 비타500 젤리, 각종 학용품, 도서 등을 담은 선물상자를 제공하는 사회공헌활동이다. 보육원에서 생활하며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생활하는 청소년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이날 서울 서초동 광동제약 본사에 모인 60여명의 자원봉사단은 청소년에게 전달할 청춘응원박스 500개를 포장, 운반하며 구슬땀을 흘렸다. 이번에 참여한 봉사단은 광동제약 페이스북을 통해 사전 신청을 한 일반인과 대학생 그리고 자발적으로 참여한 회사 직원들로 구성됐다. 완성된 청춘응원박스는 서울에 소재한 보육원 여러 곳에 전달됐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한 대학생은 “힘든 환경에서 공부하는 청소년들이 꿈을 잃지 않도록 작은 도움을 주고 싶어 동참했다”며, “특히 가정의 달을 맞아 이 행사에 참여해 더욱 뜻깊다”는 소감을 전했다.

회사 관계자는 “광동제약은 미래의 주역인 청소년의 꿈을 응원하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하고 있다”며, “열악한 환경에서도 최선을 다하는 청춘에게 희망을 주고 함께 소통할 수 있는 여러 이벤트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광동제약은 고3 청소년을 응원하는 사회공헌 활동도 16회째 지속하고 있다. ‘꿈꿔라 청춘! 힘내라 고3!’이라는 이름의 이 활동은 수능 응원 메시지를 접수한 뒤 가장 많이 받은 학교를 선정, 학생들을 찾아가 응원 행사를 열고 비타500을 선물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지난해에는 당시 비타500 모델이었던 배우 수지가 대구 도원고등학교를 찾아 약 900명의 전교생에게 비타500과 비타500 젤리를 선물로 증정하고 학생들을 격려하며 함께 추억을 만들었다.

김재석 기자  koreanews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