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전시
'UMF 코리아 2018' 세계적 그라피티 아티스트 6팀 내한

▲'울트라 코리아 2018' 그라피티 아티스트 6팀

출처: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코리아

[한국뉴스투데이]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잠실에서 개최되는 뮤직페스티벌 ‘울트라 코리아’에 세계적인 그라피티 아티스트 6팀이 내한한다.

세계적인 거리 예술가 6팀, 아담 네이트(Adam Neate), 와레스카 노무라(Waleska Nomura), 이엘 페즈(EL Pez), 알렉시스 디아즈(Alexis Diaz), 이엘 주페 네지(El Xupetnegre), 식스코인(Sixcoin)이 총출동한다. 이 가운데 식스코인은 한국의 그라피티 아티스트로 주목된다.

이들 그라피티 아티스트 6팀은 국내에서는 쉽게 접하기 어려운 라이브 아트 액티베이션즈(Live Art Activations)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올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라이브 페인팅 존에서 음악과 어우러지는 시각 예술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페스티벌을 보다 풍성하게 할 계획이다.

2015년 유명 그라피티 아티스트 알렉 모노폴리(Alec Monopoly)를 초청해 라이브 페인팅을 처음 선보인 이후, 아티스트 여러 팀이 직접 라이브로 페인팅하는 퍼포먼스는 국내 뮤직 이벤트에서는 최초이다.

한편 올해로 개최 7주년인 울트라 코리아는 체인스모커스(The Chainsmokers), 제드(Zedd), 데이비드 게타((David Guetta), 악스웰·인그로소(Axwell Λ Ingrosso), 스티브 안젤로(Steve Angello) 등 역대 최강의 막강 라인업을 완성시켰다.

김소희 기자  kimsh8822@nate.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