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트럼프-김정은, 핵 담판 위해 테이블에 앉는다트럼프 트위터 “곧 합의된 사항 알 수 있을 것”

[한국뉴스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만나는 날이 밝았다. 두 정상은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서 역사적인 만남을 갖는다. 당일치기 만남이지만 이 만남이 중요한 이유는 한반도 운명을 바꿀 중대한 변곡점이 되기 때문이다.

지난 10일 역사적인 회담을 위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각각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그리고 12일 역사적인 만남을 가진다.

이날 만남은 현지시간 9시(한국시간 10시)에 열리고 이후 오후 2시에 김 위원장은 현지를 떠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며칠 걸쳐 몇 번에 나눠 만나는 회담을 기대했지만 결국 당일치기 회담이 된 셈이다.

두 정상은 9시에 인사를 나누고 9시 15분부터 45분간 일대일 단독정상회담을 갖는다. 이후 10시부터 확대정상회담을 열고 양국 핵심 실무진들도 배석한다.

이어 11시 30분에 업무 오찬이 시작되고 끝나는 시간은 유동적으로 뒀으며 오후 4시 기자회견으로 첫 회담은 막을 내릴 예정이다. 기자회견은 트럼프 대통령 단독으로 할지 김정은 위원장과 공동으로 할지 여부는 아직 불투명하다.

이번 정상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 측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배석한다.

북한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대남담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또는 리용호 외무상이 배석할 것으로 보인다.

업무오찬에는 실무협상을 주도한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 대사, 매슈 포틴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 등이 참석하고, 북한 측에서는 비핵화 실무협상에서 성 김 대사와 호흡을 맞춘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김 위원장의 옆에 앉을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30분 카펠라 호텔을 출발, 오후 7시(한국시간 오후 8시)께 파야레바르 공군기지에서 미국으로 향하면서 모든 일정이 마무리가 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을 통해 “오늘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와 달리 이번에는 진짜 합의가 이뤄질 수 있을지 곧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담에서 어떤 합의를 도출할지 세간의 관심이 모아지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을 통해 합의가 이뤄지고 있음을 언급했다.

한편 이날 회담에서는 그동안 실무진이 합의를 이루지 못한 내용에 대한 합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에 실무진에서 논의된 내용보다는 다소 진전된 합의가 나오지 않겠냐는 기대가 있다.

하지만 또 다른 일각에서는 이날 회담은 그냥 단순히 만남의 형식이 될 것이라는 이야기도 있다.

워낙 중대한 사안이 많이 있기 때문에 이를 한꺼번에 합의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몇 번의 회담이 앞으로 더 진행돼야 한다는 여론도 있다. 때문에 백악관과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가질 것이라는 이야기도 계속 나오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날 회담은 역사적인 만남이 될 것이고 한반도 운명을 좌우하는 변곡점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주현 기자  leejh@koreanewstoday.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