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정의당, “부엉이모임...대통령 친위조직 자처하고 있어”

[한국뉴스투데이] 여당과 청와대 유력인사들이 모여 결성한 부엉이 모임과 관련해 정의당이 사실상 대통령의 친위조직을 자처하고 있는 것이라 지적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3일 브리핑에서 “여당 중진 중 한 명인 박범계 의원은 한 인터넷 방송에 출연해 해당 모임의 실체를 인정하고 자신도 구성원이라 밝히기도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들의 활동 목적은 문재인 대통령을 밤에도 지키는 부엉이가 되겠다는 것”이라며 “아직 적극적인 활동을 시작한 것은 아니지만 민주당의 전당대회가 코앞이고 지방선거 압승과 함께 지지율이 고공행진 하는 중에서 당내외에 정치적 영향력을 확대하려는 계파 모임이 결성된 것으로 읽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모임의 활동 목적과 결성 타이밍에서 국민들의 의구심이 생기는 것은 당연지사”라며 “무엇보다 해당 모임의 명칭에 부엉이를 사용하는 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극적인 죽음을 연상시킨다는 점에서 적극적인 여당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쏟아져나오는 실정”이라 밝혔다.

또한 “우리 국민들은 지난 시절 최고 권력자에 기댄 계파모임이 정치를 어떻게 망가뜨렸는지 뚜렷이 기억하고 있다”며 “지금 대통령과 여당을 향해 보내는 국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는 대한민국을 근본적으로 개혁하라는 엄중한 채찍질이라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되며 오도해서도 안 될 것”이라 강조했다.

이주현 기자  leejh@koreanewstoday.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