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SK 건설 시공 라오스 댐, 天災인가 人災인가'붕괴-범람' 엇갈린 주장
방송 캡처

[한국뉴스투데이] SK건설이 라오스에서 시공 중인 수력발전댐 보조댐에서 엄청난 양의 물이 아랫마을로 쏟아져 상당한 인명피해가 발생한 사고와 관련해 현지 언론과 SK건설이 엇갈린 주장을 내놓고 있다.

라오스 언론 라오스통신(KPL)은 SK건설이 라오스에서 시공 중인 대형 수력발전댐의 보조댐이 23일 밤 ‘붕괴’했다고 24일 보도했다. 외신들도 이를 그대로 인용했다.

반면 SK건설 측은 댐이 붕괴된 것이 아니라 평소보다 많은 폭우가 내리면서 물을 가둘 목적으로 둑처럼 만든 보조댐이 범람해 피해가 발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처럼 댐 붕괴나 범람은 시공사의 책임과 관련한 중대한 문제이기 때문에 라오스 현지 당국 등의 현장 조사 결과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라오스 주재 한국 대사관은 현재까지 한국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고, 라오스 정부는 이번 사고 지역을 긴급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김소희 기자  kimsh8822@nate.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