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증권
뉴욕증시, 미·중 무역분쟁완화 기대…다우 0.43% 상승 마감

[한국뉴스투데이]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정책 협상 기대감으로 상승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가 고위급 회담을 위해 접촉 중이라는 내용이 투자심리를 자극했다.

31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08.36포인트(0.43%) 상승한 25,415.19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3.69포인트(0.49%) 오른 2,816.29에, 나스닥 지수는 41.78포인트(0.55%) 상승한 7,671.79에 거래를 마쳤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 협상을 위한 고위급 대화 재개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최근 기술주 부진으로 위축됐던 투자 심리가 되살아났다.

이날 애플의 실적 발표를 앞두고 기술주 주가의 하락도 완화됐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넷플릭스 등 주요 기술주 주가가 상승했으며 애플 주가도 상승세를 탔다.

대부분 기업의 실적도 상승세를 이어갔다.

업종별로는 산업 부분이 2.12% 상승하며 장을 이끌었다. 기술주는 0.29% 오르며 반등했다. 금융주는 미 국채금리 하락 영향으로 0.68% 하락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은 97억 원을 순매수하고 있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90억 원, 15억 원을 순매도 중이다.

시가총액 상위주는 삼성전자(0.11%), 셀트리온(2.76%), 포스코(1.36%), LG화학(1.07%), 삼성바이오로직스(0.13%), NAVER(0.28%), 삼성물산(0.40%), KB금융(1.12%) 등 대부분 상승세다.

시총 10위 내에서 SK하이닉스(-0.23%)와 현대차(-0.39%)는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52포인트(0.45%) 오른 779.04를 나타내고 있다.

지수는 전날보다 3.48포인트(0.45%) 오른 779.00으로 출발한 뒤 강세를 유지 중이다.

김소희 기자  kimsh8822@nate.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