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
삼성전자 간부, 직원에게 “맘에 안 든다” BB탄 총 쏴

[한국뉴스투데이] 삼성전자 부장급 간부가 팀 회의 도중 부하 직원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BB탄 총을 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피해 직원은 본인 희망에 따라 부서를 이동했고, 간부의 비상식적인 행동에 회사 측은 경고 조치만 내린 것으로 알려지면서 빈축을 사고 있다.

더불어 이 부장급 간부가 전 삼성전자 부사장의 아들이라는 이야기가 나돌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3월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의 부장급인 A씨는 회의 도중 부하 직원 B씨가 맘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에서 BB탄 총을 쐈다.

이를 목격한 다른 직원이 문제를 제기해 회사 측이 자체 조사를 통해 사실을 확인하자, 간부 A씨는 피해 직원 B씨에게 사과했고, B씨는 사과를 받아들였다.

또 회사 측은 A씨에게 ‘경고’ 조치를 내렸고, B씨는 현재 다른 부서로 이동한 상태다.

하지만 사내에서는 A씨가 전 삼성전자 부사장의 아들이어서 징계가 약했던 것 아니냐며 의혹이 불거졌다. 

문제의 간부에게 취해진 교육이 임원 승진 대상자들을 상대로 실시한다는 점에서 더욱 그렇다. 

이와 관련해 2일 삼성전자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간부 A씨가 전 삼성전자 부사장의 아들인지의 여부를 포함해 이번 사건은 전부 개인적인 일이라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하며 대답을 피했다.

김소희 기자  kimsh8822@nate.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