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건.복지
서울시, 기록적 폭염에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한다

[한국뉴스투데이] 서울시가 기록적 폭염으로 생존 위기에 직면한 저소득 취약계층이 여름을 안전하고 시원하게 날 수 있도록 서울형 긴급복지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번 긴급복지는 체감온도가 40도를 넘는 111년 만의 최악의 폭염으로 인해 여름철 생계비 지출이 늘어나는 데 반해 임시·일용직 일자리 감소로 생활이 어려워진 저소득층 주민을 위한 지원이다.

이에 옥탑방·쪽방·반지하·고시원 등 폭염에 취약한 주거취약가구 및 고독사 위험 1인 가구, 폐지수집 어르신 등이 지원대상으로 선풍기·쿨매트·소형냉장고 등 최대 100만원까지 생필품이 지원될 예정이다.

실제로 지난 3일 서대문구 북아현동주민센터와 성북구 돈암1동주민센터에서는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금으로 냉장고와 선풍기를 구매해 관내 취약계층에게 전달하기도 했다.

아울러 폭염으로 인한 사업장의 휴·폐업 등으로 갑작스레 실직한 일용직 근로자 등 생계유지가 어려운 가구에게는 가구원 수에 따라 30만원부터 최대 100만원까지 생계비가 지원된다.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대상은 중위소득 85% 이하(4인가구 384만원 이하), 재산 1억8900만원 이하, 금융재산 1000만원 이하의 위기상황에 처한 가구이나 사안이 긴급한 경우에는 동주민센터나 구청의 사례회의를 거쳐 지원이 가능하다.

또한 무더위로 인한 온열질환(일사·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등)으로 의료비 부담이 어려운 취약계층에게는 긴급 의료비가 지원된다.

가구원 수와 상관없이 최대 100만원의 의료비가 지원되며 온열질환이 원인이 된 실직에 처한 경우 의료비와 생계비가 중복으로 지원될 수 있다. 이밖에도 냉방비, 전기요금 등 기타 명목으로도 최대 100만원의 공과금이 지원된다.

한편 황치영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기록적인 폭염 속에서 보다 안전한 여름을 지낼 수 있도록 위기가구를 찾아 지원하는 노력을 계속하겠다”며 “주변에 폭염으로 인해 실직, 온열 질환 등 생활고를 겪고 있는 어려운 이웃이 있으면 가까운 동주민센터나 다산콜센터로 적극 알려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차지은 기자  jijijibe11@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