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국토부, BMW 차량화재 관련 대응부실 질타...대책 요구

[한국뉴스투데이] 국토교통부는 6일 BMW 코리아 대표 및 본사 임원진과 면담을 갖고 화재사고에 따른 리콜과 관련해 BMW측에 자료제출이 미흡한 점을 언급했고 추가적인 자료제출 요구에 성실히 임하는 등 보다 책임있는 자세로 임할 것을 엄중히 촉구했다.

국토부는 또한 현재 진행중인 긴급안전진단 및 화재발생 원인규명과 관련해 △이번 BMW 리콜대상 차량(42개종 106,317대)의 화재 발생 원인에 대한 구체적인 발생원인과 리콜 지연사유 △현재 진행중인 긴급안전진단과 관련해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제시하고, 부실 안전진단이 발생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조속히 수립·집행할 것을 요구했다.

또한 △안전진단 후에도 부품교체 등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리콜 단축대책 제시 △최근 발생하고 있는 가솔린 차량의 화재발생에 대한 입장 및 대책 제시 △불안한 차량 소유자 등 소비자에 대한 보상 등 피해 구제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국토부는 “이번 BMW에 대해 추가자료 제출 요구 및 제출된 자료를 토대로 화재발생 원인에 대한 조사도 본격적으로 착수할 예정”이라 밝혔다.

그러면서 조사 과정에서 국내전문가를 충분히 참여시켜 화재 발생원인 규명을 공개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국토부는 BMW측의 조치사항의 충실한 이행여부 및 리콜을 적극적으로 독려하고, 철저한 원인규명 및 소비자 보호를 위한 리콜제도 개선 등을 조속히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차지은 기자  jijijibe11@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