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국토부, BMW 리콜 긴급 안전진단 이행 추진키로

[한국뉴스투데이] 잇단 BMW의 화재와 관련해 국토교통부가 리콜 대상 차량의 긴급 안전진단 이행 및 중고차 유통 관리를 다시 한번 강조했다.

앞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은 지난 8월 8일 긴급 브리핑을 통해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BMW 차량과 화재위험이 있는 차량은 구입과 매매도 자제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10일 국토부는 후속조치로 △BMW 중고차 매매시 성능·상태점검기록부에 리콜 대상임을 명시해 해당 차량의 소유주인 매매업자와 향후 차량을 구매할 소비자에게 명확히 고지하도록 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중고차 매매업자에게는 긴급 안전진단과 리콜 조치 후 차량을 판매하도록 하고 △자동차검사소는 검사를 받으러 온 고객에 대한 긴급 안전진단 및 리콜 조치 안내를 강화하도록 했다.

그러면서 국토부는 △올해 3월부터 서비스 중인 ‘자동차365’(자동차 통합정보제공 포털) 긴급 팝업창을 활용해 긴급 안전진단 및 리콜 이행을 적극 홍보한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리콜 대상 BMW 차량이 소유주는 물론 국민 전체의 안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므로, 리콜 대상 BMW 소유주들이 긴급 안전진단 및 리콜 조치를 조속히 이행하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차지은 기자  jijijibe11@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