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사조그룹, 임직원에 명절 선물세트 강매 논란

[한국뉴스투데이] 참치로 유명한 사조그룹이 10년 넘게 임직원에게 명절선물세트를 강매해 왔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8월 28일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현재 사조그룹은 10년 넘게 사조 임직원에게 명절선물세트를 강매하고 있다”면서 사조그룹의 선물세트 직원 강제판매를 막아달라는 청원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 따르면 사조그룹은 추석 사판 공지에 “매번 사판마다 힘든 수치지만 역동적으로, 슬기롭게 잘 헤쳐 나와 주셨으니 이번 2018년 추석 사판도 잘 진행해 주시리가 굳게 믿습니다”라며 “이번 2018년 추석 사판은 그룹 목표가 210억원으로 책정 되었습니다”라고 직원들에게 공지했다.

그러면서 “아직까지 접해보지 못한 숫자로, 또한 역대 가장 많은 목표가 부여되었습니다”라며 “각 계열사 담당자님들은 8월 20일(월)부터 매일 17시까지 당일 실적을 집계하셔서 알려주시길 바라며, 그룹웨어를 통해 실적공지를 20일부터 시작하겠습니다”라고 발표했다.

글쓴이는 “사조그룹은 각 계열사별 담당자별로 판매 목표가를 강제로 설정 및 판매를 강요하고 있다”면서 “사조 직원들은 목표량을 맞추기 위하여 어쩔 수 없이 자신의 돈으로 구매 및 사재기를 하고 있으며, 그것도 모자라 친구, 친적을 동원하여 판매를 진행하고 있는 실정”이라 말했다.

이어 “만약 목표량을 맞추기 못 한다면 사조그룹은 각 계열사 임직원에게 인사상 불이익을 주고 있어, 각 담당자들은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판매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글쓴이에 따르면 사조그룹은 경영관리실, 사조산업, 사조씨푸드, 사조오양, 사조해표, 사조대림 등 모든 계열사별 판매량을 공개하고 구매현황을 표로 만들어 공고를 띄우고 있다.

이에 따르면 각 개인별로 목표판매량을 산정했을 경우 과장급은 대략 1,500만원, 대리급은 대략 1,000만원을 각각 팔아야 겨우 목표량을 맞출 수 있다.

과장급 연봉 4,000만원을 기준해서 볼 경우 설, 추석 등 두 번의 명절 선물세트 판매량과 연봉이 동일하다. 주변에 팔지 못할 경우 연봉을 전부 명절세트 구입비로 내야 한다는 소리다.

이와 관련해 사조그룹 측의 입장을 듣기 위해 수차례 연락을 취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어떠한 입장도 들을 수 없었다.

조수진 기자  hbssj@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