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재계
담철곤 오리온 회장, 2백 억 횡령으로 경찰 소환
담철곤 오리온 회장

[한국뉴스투데이] 담철곤 오리온 회장이 회삿돈 2백억 원을 횡령해 개인용 초호화 별장을 지어 사용해왔다는 혐의와 관련해 10일 경찰에 소환됐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이날 오전 담철곤 오리온 회장을 횡령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경찰에 출석한 담 회장은 '회삿돈으로 개인용 별장을 짓게 했느냐', ‘법인 명의지만 회장 가족들이 사적으로 사용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그런 적 없다”면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담 회장은 2008년, 회삿돈 2백억 원을 사용해 경기도 양평에 별장을 지어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담 회장 측은 양평에 지어진 별장과 관련해 회사 연수용 건물이며 사적으로 사용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서류상만 법인 소유로 되어있을 뿐 실제는 담 회장 가족들이 사적으로 사용한 별장으로 보고 있다.

이에 경찰은 담 회장을 상대로 회삿돈으로 공사비를 사용하게 한 지시 여부, 진행 상황 보고 여부, 사적으로 사용한 사실 등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오리온 관계자는 "별장이 아니라 연수원"임을 재차 강조하며 "2014년 완공된 이후 회사 연수원으로만 사용됐고 지난 주에도 직원들의 교육이 이뤄진 곳"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해당 사항은 지난 2011년 검찰 조사에서 함께 조사를 받은 부분으로 당시 이 문제는 기소조차 되지 않았던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즉 이 별장은 연수원으로만 사용되고 있으며 현재 오리온에서 근무 중인 직원과 팀장 등의 교육에 사용되는 곳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담 회장은 2011년에도 회삿돈으로 고가의 미술품을 사들이며 자택에 보관하는 등 횡령 혐의로 구속기소 돼 징역형을 선고받았으나 2013년 집행유예로 풀려난 바 있다.

조수진 기자  hbssj@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수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