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건설.부동산
무주덕유산리조트에서 펼쳐진 요들 향연
▲덕유산 정상에 요들송이 울려 퍼졌다.

[한국뉴스투데이] 단풍이 무르익어가는 이 가을, ‘한국의 알프스’ 덕유산 정상에 요들송이 울려 퍼졌다.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에 따르면, 지난 7일 설천봉 야외공연장에서 알프스풍의 의상을 입은 요들 공연을 펼쳤다. 한국요델협회 창립 40주년을 맞이해 열린 이번 공연에서 110여명의 단원들은 스위스 알프스 전통 의상을 입고 행진 퍼포먼스를 펼치며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또한 스위스의 대표 민속 악기 중 하나인 알프혼과 혼성합창, 나무 숟가락 두 개를 겹쳐 연주를 하는 우드 스푼 공연 등 국내에서는 보기 드문 진귀한 공연을 선보였다. 가성으로 내는 고음과 흉성으로 내는 저음을 빠르게 교차하며 부른 요들송은 등산객들의 발길을 이끌었다. 특히 국내 프로 요들러 중 가장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요들러 서용율씨가 갑작스러운 깜짝 공연을 선보이며 흥을 돋우었다.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 관계자는 “덕유산 설천봉 정상에서 요들송이 울려 퍼져 스위스 알프스에 온 착각을 불러일으킬 정도로 관람객들의 호응이 높았다”면서 “등산객들과 리조트 가족단위 투숙객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좋은 공연을 많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웅 기자  calnews@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