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직장인 설문조사 '10명 중 4명만 행복해'행복의 정도는 연령순·직급순 으로 나타나

▲직장인 99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현재 행복하다고 생각하는 직장인은 40.2%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벼룩시장 구인구직 제공)

[한국뉴스투데이] 최근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10명 중 4명만이 행복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99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현재 행복하다고 생각하는 직장인은 40.2%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행복하다고 답변한 직장인 중 연령별로 보면 ‘50대’가 56.5%로 가장 많았으며 ‘30대(44.8%)’, ‘40대(36.4%)’, ‘20대(30.5%)’의 순으로 20대의 행복의 정도가 가장 낮았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임원’이 52.2%로 행복의 정도가 가장 높았으며 ‘과장-부장(50.7%)’, ‘사원-대리(36.1%)’ 순으로 직급이 낮아질수록 행복의 정도도 낮아졌다.

또한 행복하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 ‘열심히 한 만큼 보상(연봉, 성과급, 승진 등) 받을 수 있어서(24.6%)’를 1위로 꼽았으며 ‘업무가 나와 잘 맞아서(21.6%)’, ‘워라밸, 복지 등 근무환경이 좋아서(20.1%)’, ‘직장에서 능력을 인정받고 있어서(12.7%)’, ‘상사/동료와 잘 맞아서(11.9%)’, ‘연봉이 만족스러워서(9%)’가 그 뒤를 이었다.

반면 행복하지 않다고 답한 이유로는 경제적인 요인이 가장 컸다. ‘열심히 일해도 돌아오는 것(연봉, 성과급, 승진 등)이 없어서(37.7%)’에 이어 ‘업무량/수준에 비해 연봉이 적어서(29.6%)’가 2위를 차지해 무려 67.3%가 행복하지 않은 이유로 경제적인 부분을 언급했다.

설문조사 결과 직장인이 되고 나서 가장 행복했던 순간으로는 ‘생각지 못한 보너스를 받았을 때(25.2%)’를 첫번째로 꼽았다.

이어 ‘연봉이 큰 폭으로 올랐을 때(19.5%)’, ‘승진/진급했을 때(14.1%)’, ‘부모님이 주변에 내 취직/이직 소식을 자랑하시는 것을 봤을 때(13.5%)’, ‘큰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마쳤을 때(12%)’, ‘까다로운 상사에게 칭찬을 받았을 때(9.3%)’ 등의 의견이 있었다.

요즘 유행하는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의 순간으로는 23.7%가 ‘주말을 하루 앞둔 금요일’이라고 답했고 ‘월급날 아침(21%)’, ‘계획대로 하루 일과를 마치고 칼퇴할 때(19.2%)’, ‘일찍 출근해서 여유롭게 모닝커피 한 잔 할 때(11.7%)’, ‘출퇴근길 만원 대중교통, 내 앞에서 자리가 났을 때(6.6%)’, ‘언제나 즐거운 점심시간(6% )’ 등의 일상의 작은 행복을 언급했다.

한편 직장인에게 행복의 조건을 묻는 질문에는 ‘건강(31.8%)’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고 ‘화목한 가정(26.4%)’, ‘경제력(25.5%)’, ‘자아성취(5.4%)’, ‘사랑(5.1%)’, ‘목표의식(4.2%)’, ‘직업(1.5%)’이 뒤를 이었다.

이근탁 기자  maximt2@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