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박근혜 끌어안는 비박계, 당권 장악 성공할까화해 제스처 취했지만 강성 친박은 과연
▲비박계가 친박계를 끌어안겠다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분열된 당을 하나로 추스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자유한국당@)

[한국뉴스투데이] 최근 비박계의 움직임이 심상찮다. 원내대표 경선과 전당대회를 앞두고 박근혜 전 대통령을 끌어안으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비박계가 친박계를 끌어안겠다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분열된 당을 하나로 추스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워낙 감정의 골이 깊어졌으며 당권을 놓치지 않으려는 친박계의 반발이 강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비박계의 박 전 대통령 끌어안기가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는 두고 봐야 할 문제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친박계를 만나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불구속재판 결의안’을 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박계 원내대표 후보인 김학용 의원은 태극기 부대도 통합의 대상이라고 밝혔다.

비박계가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 앞장섰던 인물들이며 김 의원과 비박계는 그에 따라 탈당까지 해서 바른정당을 창당했다가 복당한 인물이다. 이들이 박 전 대통령 끌어안기에 나섰다는 것은 당의 화합과 보수대통합을 위한 것이라는 명분을 내걸고 있다.

하지만 친박계는 비박계에 대한 감정의 골이 깊다. 박 전 대통령을 탄핵했고, 당을 깨고 나간 것에 대한 감정이 좋지 않다. 더 나아가 친박-친이의 갈등으로 촉발된 당내 해묵은 갈등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다.

노무현 정부 시절에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이 각각 계파의 수장으로 어느 정도 컨트롤을 할 수 있었고, 이는 이명박 정부와 박근혜정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이제 수장이 없는 상황에서 저마다 자신이 계파의 수장이라고 나서고 있다. 이것이 오늘날 계파 갈등을 부추기는 원인이 되고 있다.

계파에 명확한 수장이 있었다면 아마도 휴전 선언을 하고 서로 충돌을 벌이지 않으려고 했겠지만 계파 수장이 없는 상황에서는 저마다 자신의 목소리를 내고 있으며 이것이 계파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비박계가 박 전 대통령을 끌어안겠다고 나선다고 해서 과연 계파 갈등이 봉합되고 보수대통합을 이룰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결국 비박계가 가장 급한 것은 원내대표 경선과 전당대회이다. 때문에 친박계의 가장 약한 고리를 끊겠다는 심정으로 박 전 대통령 끌어안기에 나서고 있다.

하지만 친박계 역시 만만찮다. 비박계의 움직임에 대해 불쾌하다는 반응이다. 지금까지 당을 해치기만 했을 뿐 당을 위해 일하지도 않은 사람들이 이제와서 박 전 대통령을 끌어안는다고 나선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는 목소리다.

실제로 친박계 홍문종 의원은 김무성 의원에게 박 전 대통령의 탄핵에 찬성을 표한 것에 대해 사과를 요구했고, 김 의원은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태극기 부대 역시 비박계에 대한 감정이 별로 좋지 않은 상황이다. 따라서 김학용 의원이 아무리 태극기 부대를 끌어안아야 한다고 이야기를 해도 태극기 부대는 비박계에게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비박계와 친박계의 해묵은 오래된 갈등이 한순간에 치유되기는 힘들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자유한국당의 미래 역시 불투명하다.

특히 원내대표 경선과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기 때문에 계파 갈등은 더욱 증폭될 수밖에 없고 그에 따른 파장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이주현 기자  leejh@koreanewstoday.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