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건.복지
한·중·일 감염병 공동대응감염병관리 및 대응 공조체계 구축

[한국뉴스투데이] 오늘 4일부터 5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제12차 한중일 감염병예방관리포럼’ 및 ‘한중일 원헬스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심포지엄’이 진행된다.

심포지엄의 주요 주제는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의 역학, 동물에서의 감염, 진단 및 예방, 임상연구에 대한 현황 공유로 3국의 감염병 관리기관 간 공조체계를 구축, 실질적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이다.

우리나라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중국과 일본은 Dr. Gao Fu 중국 질병관리본부장, Dr. Takaji Wakita 일본 국립감염병연구소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했다.

전년도 11차 포럼에서 이슈가 됐던 SFTS를 이번 12차 심포지엄에서 다룰 것을 제안하여 한중일 3국간 최초로 공개 심포지엄이 진행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홍역, 뎅기, 지카바이러스와 같은 유입 감염병이나 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에 대한 감시 및 대응에 대해 공유할 것이라고 밝혔으며 농립축산본부 소속 전문가도 참석해 조류인플루엔자 및 항생제 내성에 관한 공유 및 논의도 이뤄진다.

특히 중국 측은 메르스 이후 우리 질병관리본부의 조직개편에 따른 감염병 대응 시스템에 큰 관심을 보여 대표자 논의 의제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행사에 참석한 정은경 본부장은 “동 포럼 및 심포지엄을 통해 3국 국민의 감염병 예방 및 대응을 위해 국제적 공조를 강화할 것을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근탁 기자  maximt2@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