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한일 관광 활성위한 한일관광진흥협의회 일본서 개최미래지향적 관광교류 위한 33번째 회의

[한국뉴스투데이] 오늘 5일부터 7일까지 일본 후쿠이 현에서 한일 양국 간 관광교류 활성화를 위한 ‘제33회 한일관광진흥협의회’가 개최된다.

한일관광진흥협의회는 지난 1986년 도쿄에서 제1회 회의를 시작으로 ‘미래지향적 더 나은 한일 관계를 구축하는 기반에는 관광교류가 불가결한 요소‘라는 인식을 공유하고, 양국 외교관계와 관계없이 33년간 매년 회의를 이어왔다.

관례상 매년 양국에서 교차로 열리는 회의는 작년 한국에서 개최됐고 올해는 일본에서 개최한다. 

우리 측에서는 문화체육관광부 김현환 관광적책국장, 일본 측에서는 국토교통성 관광청 타카시나 준 심의관을 단장으로 양국 정부, 관광공사, 관광·항공업계, 지방자치단체 등 90여 명의 관계자가 참석해 ‘지방관광 활성화’, ‘미래 세대 교류 확대’ 등 관광교류 활성화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한국 정부는 이번 협의회에서 국민여가 확대를 위한 ‘여행 주간’과 ‘근로자 휴가 지원제도’를 소개하고, ‘비무장지대(DMZ) 평화 관광 기반 조성‘에 대해 발표한다. 

또한 민관 교류 활성화, 일본 관광객 맞춤형 전략 수립과 실행, 청소년 교류 확대, 양질의 관광정보 제공 등의 국내 관광정책 방향 또한 소개할 예정이다.

문체부 김현환 관광정책국장은 “‘한일관광진흥협의회’는 지난 33년간 매년 꾸준히 개최되어 온 양국 관광교류 발전의 밑거름”이라며, "이번 회의에서는 ‘지방관광 활성화’, ‘긴급사태 시 협력 강화’ 및 ‘젊은이들의 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한 양국 정부, 공공기관, 지자체, 업계 관계자의 생각을 교환하고 이를 통해 양적 확대를 넘어 질적 발전을 위해 나가야 할 바람직한 한일 관광교류의 방향성을 설정하고, 공유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방한 일본 관광객과 방일 한국 관광객 모두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으며 양국 관광 교류는 10월 누적 약 866만 명 규모다.

이근탁 기자  maximt2@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근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