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운용 의혹’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국감 증인 신청
‘블랙리스트 운용 의혹’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국감 증인 신청
  • 조수진 기자
  • 승인 2022.09.2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웅래 의원,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 국감 증인 신청
마켓컬리 블랙리스트 작성 운용...현재 검찰로 송치
국회 환노위 소속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특정 일용직 노동자에게 일을 주지 않기 위한 목적으로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운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슬아 대표를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다. (사진/뉴시스)
국회 환노위 소속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특정 일용직 노동자에게 일을 주지 않기 위한 목적으로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운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슬아 대표를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다. (사진/뉴시스)

[한국뉴스투데이] 마켓컬리가 특정 일용직 노동자에게 일을 주지 않기 위해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운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슬아 마켓컬리 대표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됐다.

21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특정 일용직 노동자에게 일을 주지 않기 위한 목적으로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운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슬아 대표를 국감 증인으로 신청했다.

노 의원실은 “블랙리스트 작성 건은 사안이 심각함에도 인정하지 않고 있고, 현재 노동부 고발을 거쳐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된 사안”이라며 증인 신청 배경을 설명했다.

환노위는 이날까지 증인 신청 의견을 취합하고 오는 26일 의결을 거쳐 최종 국정감사 증인 명단을 확정할 예정이다.

현재 노동부는 마켓컬리의 블랙리스트 운용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벌인 결과 혐의점이 있다고 보고 법인과 문건 작성자로 지목된 직원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사진/뉴시스)
현재 노동부는 마켓컬리의 블랙리스트 운용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벌인 결과 혐의점이 있다고 보고 법인과 문건 작성자로 지목된 직원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사진/뉴시스)

앞서 지난해 3월 마켓컬리는 특정 일용직 노동자의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연락처 등 개인정보를 담은 엑셀파일을 채용 대행업체에 넘겼다. 이를 바탕으로 채용 대행업체는 해당 노동자에게 일감을 주지 않는 방식으로 블랙리스트를 운용했다.

이는 노동문제연구소 해방을 통해 알려졌다. 해방은 마켓컬리가 근로자 500여명의 이름과 생년월일 등을 작성하고 이를 사용해 이들의 취업을 방해한 것은 명백한 근로기준법 위반이라며 고용노동부 서울강남고용노동지청에 고발했다.

근로기준법 제40조(취업 방해의 금지)는 누구든지 근로자의 취업을 방해할 목적으로 비밀 기호 또는 명부를 작성 및 사용하거나 통신을 해서는 안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를 어길 시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한편, 노동부는 블랙리스트 운용 의혹과 관련해 조사를 벌인 결과 해당 의혹에 대한 혐의점이 있다고 보고 법인과 문건 작성자로 지목된 직원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상태다. 

조수진 기자 hbssj@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