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MG새마을금고중앙회와 ‘MG+ 신용카드’ 파트너십 협약 체결
하나카드, MG새마을금고중앙회와 ‘MG+ 신용카드’ 파트너십 협약 체결
  • 이지혜 기자
  • 승인 2024.07.01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월 15일부터 MG새마을금고 임직원 17,000여명 대상 사전 이벤트 진행
올해 10월 전국 3,200여개 새마을금고 영업점에서 ‘MG+ 신용카드’ 대고객 출시 예정
▲서울 강남구 삼성동 MG새마을금고중앙회관에서 진행된 파트너십 협약식에서 김인 새마을금고중앙회 회장(왼쪽)과 이호성 하나카드 대표이사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MG새마을금고중앙회관에서 진행된 파트너십 협약식에서 김인 새마을금고중앙회 회장(왼쪽)과 이호성 하나카드 대표이사가 협약서에 서명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뉴스투데이] 하나카드(대표이사 이호성)는 지난 28일 MG새마을금고중앙회(회장 김인)와 ‘MG+(엠지플러스) 신용카드’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MG+ 신용카드’는 새마을금고의 PLCC(상업자 표기 신용카드) 전용 브랜드로 양사는 올해 10월 첫 번째 상품 출시를 시작으로 향후 다양한 라인업의 상품 출시 및 협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는 PLCC 업무 제휴 외 ▲새마을금고 전국 3,200여개 영업점 카드 모집을 위한 전산 개발 ▲적금, 대출 등 금융상품 우대금리 제공 및 회원 대상 공동마케팅 ▲중앙회 및 전국 1,200여개 독립법인(금고)과 법인카드 제휴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업을 포함하고 있다.

특히, ‘MG+ 신용카드’는 기존 제휴카드와는 달리 새마을금고 영업점에서 카드신청부터 이용내역 상담, 재발급/해지 등 각종 제신고 업무가 가능해져 카드발급 활성화 및 금고 고객의 편의성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파트너십 체결 기념으로 임직원 이벤트도 진행한다. 오는 7월 15일부터 31일까지 MG새마을금고 임직원 17,000여명을 대상으로 ‘MG+ 신용카드’ 사전 신청 시, 선착순 커피 쿠폰과 하나카드 임직원과 동일한 하나카드 VIP등급을 부여하는 등 풍성한 혜택을 제공한다.

이호성 하나카드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 체결로 전국 3,200여개 새마을금고에서 MG+ 신용카드를 발급하고, 새마을금고 결제계좌로 연결하여 금고의 계좌 거래를 확대시키는 등 양사가 서로 윈윈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었다”며, “향후 카드 사업뿐 아니라 다양한 금융분야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MG새마을금고는 2023년 기준 자산 260조, 거래고객 2,180만명을 보유한 금융 협동조합으로 MG체크카드의 경우 ‘꿀카드’ 등 자체 카드상품 운영을 통해 전국적으로 약 1,400만장 이상의 체크카드를 발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혜 기자 2jh0626@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