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대한민국의 위상 높였다태권도평화봉사단 파견국 대상 설문조사 …‘한국’하면 가장먼저 ‘태권도’ 떠올라

[한국뉴스투데이] 전 세계인들이 태권도 수련을 통해 대한민국에 긍정적 이미지를 갖는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을 끈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총재 이중근·부영그룹 회장)은 전 세계 19개국 태권도 수련생 1,750명 (남 1,101명, 여 649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태권도를 배우기 전보다 배운 후 대한민국이 더 좋아졌다는 의견이 11.7% 포인트 증가하는 결과를 얻었다.

이번 조사의 신뢰수준은 95%로 표본오차 ±3.53%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은 전 세계 19개국 태권도 수련생 1,75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태권도를 배운 후, 대한민국이 더 좋아졌다는 의견이 11.7% 상승했다는 결과를 얻어냈다. (사진은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제19기 봉사단 해단식 장면)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은 태권도를 통해 세계평화에 일익과 태권도 세계화를 목적으로 설립, 스포츠 종목 중 최초로 매년 세계 각 국으로 태권도 지도자를 파견해 왔다. 따라서 이번 조사는 2016년 태권도평화봉사단(제18기) 파견국을 대상으로 태권도와 국가브랜드 이미지 간의 상관관계를 조사한 것이다.

조사지역은 러시아(리페츠크), 피지, 캄보디아, 스웨덴, 방글라데시, 탄자니아, 키르키즈스탄, 미국, 동티모르, 가봉, 멕시코(협회), 케냐, 스리랑카, 세이셸, 투발루, 키리바시, 멕시코(캄파체), 에스토니아, 폴란드, 러시아(엄스크), 모로코 이렇게 19개국으로 우리나라엔 익숙하지 않은 나라가 다수 포함되어 있다.

따라서 인지도 측면에서 한국(47.0%)보다 태권도(53.0%)를 먼저 알게 된 것으로 조사됐으며, 태권도를 배운 후에 한국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도 글로벌 대기업인 삼성/LG(9.0%), K-POP(8.4%), 한국드라마(7.9%) 등보다 훨씬 높은 63.7%로 1위를 기록했다는 점이 이채롭다.

따라서 이번 조사는 각국으로 진출한 한국인 태권도 사범이 현지에서의 태권도 보급 및 교민 업무 지원 등 많은 부분에서 활동하고 있는 부분과 향후 새로운 해외시장을 개척함에 있어서 태권도가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의미를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조사에서 태권도를 배우기 전에 한국에 대한 호감도를 묻는 질문에는 매우 좋다는 46.9%였으나, 태권도 수련 이후에는 58.6%로 크게 증가했다. 또, 태권도 수련이 한국산 제품 구매에 대해서도 긍정적 영향(96.6%)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조사자의 95.0%가 향후 한국 방문의향을 보였으며, 이런 방문태도를 갖는 것에 태권도가 95.2%로 긍정적 영향을 줬다는 답변도 나왔다.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 관계자는 “태권도평화봉사단 활동이 한국문화 이해와 대한민국의 국가이미지 향상에 98.1%의 긍정적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우리가 태권도 세계화를 위해 단기, 중장기 봉사단의 지속적인 파견 및 우수인력 모집을 위한 복지 시스템 도입 등 청년들에게 해외진출 기회제공을 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지난 2009년 9월 설립된 세계태권도평화봉사재단은 태권도가 단순히 올림픽 스포츠가 아닌 존경받는 스포츠로써의 자리매김과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기 위하여 현재까지 누적기준 116개국(중복국 포함 435개국)에 1,924명의 봉사단원을 파견해 왔다.

또, 2010년 5월 한국 정부 파견 해외봉사단 통합브랜드인 WFK(World Friends Korea)에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같이 정식 단체로 등록되어 한국정부 파견 해외봉사단으로써 활동 중이다.

한편, 세계태권도 봉사재단 이중근 총재는 지난 2006년부터 베트남과 캄보디아 등에 태권도 경기장 건립 및 발전기금 등을 지원하며 태권도와 인연을 맺었으며, 2015년 4월에는 일본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까지 6년간 세계태권도연맹에 1000만 달러를 지원하기로 하는 등 국기 태권도의 세계화에도 후원을 이어가고 있기도 하다.

김재석 기자  koreanewstoday@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