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여의도 정가
자유한국당 혁신위, 박근혜 전 대통령 자진탈당 권유

[한국뉴스투데이] 자유한국당 혁신위원회가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진 탈당을 권유했다. 또한 친박 핵심인 서청원 의원과 최경환 의원의 자진 탈당도 권유했다.

자유한국당 혁신위는 13일 기자회견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보수우파의 정치적 위기를 불러온 책임을 통감하고, 신보수 가치의 구축과 당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필요한 인적 혁신을 해야 한다”며 “외부로부터 과감한 인재영입을 하여 당의 근본적 변화를 앞당겨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은 2016년 4월 총선 공천실패로부터 2017년 5월 대선패배에 이르기까지 국정운영 실패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며 “만약 ‘자진 탈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당헌·당규에 따른 출당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계파 전횡으로부터 비롯된 국정실패에 책임이 가장 무거운 서청원 의원 및 최경환 의원에 대해서도 ‘자진 탈당’을 권유해야 한다”며 “또한 이른바 “진박감별사” 등을 자처하며 총선 공천과정에서 전횡을 부린 나머지 의원들도 책임을 통감하고 당의 화합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탈당한 의원들이 복당을 원하는 경우, 문재인 정권을 상대로 한 ‘체제수호’는 물론 신보수 노선의 강화를 위해 분열에 대한 통렬한 반성을 전제로 대승적 차원에서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며 “복당하는 의원들 역시 희생과 헌신의 자세로 솔선수범하여 당이 새롭게 탄생할 수 있도록 백의종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태수 기자  gaga140718@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