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與, “여성 차별한 가스안전공사 발본색원이 답”

[한국뉴스투데이] 공공기관의 채용비리가 만연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가스안전공사의 채용비리에 맹비난을 퍼부었다.

김효은 민주당 부대변인은 28일 브리핑에서 “한국가스안전공사는 여자는 아이를 낳고 휴직하면 회사에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점수조작까지 해 가며 떨어뜨렸다”며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합격권에 든 여성 7명이 피눈물을 흘렸다”고 말했다.

이어 “가스의 위해로부터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는 가스안전공사가 시대착오적 성차별로 여성들에게 ‘위해 가스’를 방출한 셈”이라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21세기는 여성의 시대라며 여성을 추켜세우면서도 여전히 양성평등을 강조해야 하는 성차별적 현실이 씁쓸하다”며 “고용시장에서 정당하게 평가받고 임신·출산 부담과 경력단절로부터 벗어나도록 하는 것이 청년고용정책이고 진정한 저출산 대책”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은 재수사에 착수한 강원랜드를 포함해 감사원이 수사의뢰한 공공기관의 채용비리를 이번에는 반드시 뿌리 뽑는다는 각오로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태수 기자  gaga140718@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