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이준, 공황장애로 보충역 편입...사회복무요원으로 복무
이준 인스타그램

[한국뉴스투데이] 지난해 10월 현역 입대한 배우 이준이 공황장애로 인해 보충역으로 편입됐다. 이후 사회복무요원으로 남은 군생활을 할 예정이다.

30일 이준의 소속사 프레인TPC는 “배우 이준이 3월 23일 부로 보충역으로 편입됐다”며 “앞으로 이준은 병무청의 지시에 따라 사회복무요원으로 국방의 의무를 이어갈 예정”이라 말했다.

이어 “지난해 10월 육군 현역으로 입대한 이준은 입대 전부터 앓아온 공황장애로 복무중 치료를 받아왔다”면서 “하지만 호전되지 않아 군에서 법규에 의한 심사절차를 거쳤고, 현역복무에 부적격 하다는 판정에 따라 현역병복무 중 보충역으로 편입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준은 현재 병무청의 소집통지서를 기다리고 있다”며 “건강한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며, 복무기관과 소집일을 통보 받는 대로 남은 복무 기간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고 밝혔다.

정유진 기자  dsjj1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