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전자발찌 1호 연예인’ 고영욱, 9일 해제…신상공개는 2년 더

[한국뉴스투데이] 혼성그룹 룰라 출신 방송인 고영욱이 9일 전자발찌를 풀게 된다.

법조계에 따르면 고영욱은 이날 3년 동안의 전자발찌 착용 기간이 만료된다. 단 신상정보 공개기간은 2년 더 남아 있는 상황이다.

고영욱은 지난 2010년 7월부터 2012년 5월까지 미성년자 3명을 성추행한 혐의, 같은 해 12월 서울 홍은동 한 거리에서 여중생 A양을 차 안으로 유인해 성추행한 혐의 등 총 4건의 사건에서 총 5회에 걸쳐 성폭행 및 추행한 혐의로 2013년 1월 구속됐다.

재판부는 당시 고영욱에게 징역 2년 6월, 전자발찌 부착 3년, 신상정보 공개 고지 5년을 선고한 바 있다. 이후 2015년 7월 만기 출소했다.

고영욱의 신상정보는 ‘성범죄자 알림e’에서 2020년 7월까지 조회가능하다.

김소희 기자  kimsh8822@nate.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