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어린이 매트 일부에서 휘발성 유기화합물 방출량 초과

[한국뉴스투데이] 어린이가 있는 가정에서 층간소음 저감과 낙상사고 예방을 목적으로 사용하는 매트 일부 제품에서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이 기준치의 최고 24배가 검출됐다. 그러면서 매트 사용의 가장 중요한 이유인 충격음의 저감 성능은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어린이 매트 중 소비자가 선호하는 9개 제품(폴더형)을 대상으로 안전성, 소음 저감 성능, 충격 흡수 성능 등을 시험, 평가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조사 대상 매트는 꿈비 '모네파스텔 P200', 디자인스킨 ‘듀얼시크 캔디매트 200’, 베베앙 '뷰티튜트매트 210‘, 아이팜 '쉘 피트인 폴더매트 205', 알집매트 '에코칼라폴더 듀오 200G', 카라즈 '시크릿 4단 와이드', 크림하우스 '스노우파레트 BT 200', 파크론 ‘퓨어공간폴더 200P', LG하우시스 '별의 수호천사 200' 등 9개 제품이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디자인스킨의 ‘듀얼시크 캔디매트 200’에서는 폼아마이드 방출량이 4.74 ㎎/(㎡․h)가 검출돼 기준치의 24배를 초과했다. 폼아마이드는 점막 접촉시 자극감과 화상 등 독성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이다.

파크론의 ‘퓨어공간폴더 200P’에서는 2-에틸헥소익에시드 방출량이 0.60 ㎎/(㎡․h)로 기준에 부적합했다. 2-에틸헥소익에시드의 경우 점막 자극성이 있으며 중장기적인 노출이 독성을 유발할 수 있다.

또한 베베앙의 '뷰티튜트매트 210‘에서는 N,N-다이메틸폼아마이드가 2.18 ㎎/(㎡․h)검출됐다. N,N-다이메틸폼아마이드는 현기증, 수면장애, 고혈압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디자인스킨과 파크론 제품에 대해 판매중지와 소비자 교환 등 시정 조치를 권고했고 해당 기준 적용 이전에 생산된 베베앙의 경우 환급 등 자발적 시정 조치를 시행할 것을 알려왔다고 전했다.

반면 어린이 매트를 사용하는 가장 주 이유인 소음 저감 성능 조사 결과를 보면 조사 대상 9개 전 제품이 가볍고 딱딱한 소리인 경량 충격음에 대한 저감 성능은 있었지만 아이가 뛰는 등의 중량 충격음의 저감 성능은 미비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한편 어린이 매트에 대한 가격과 자세한 품질 비교정보는 행복드림 싸이트 내 비교공감란을 통해 소비자에게 자세히 제공될 예정이다.

차지은 기자  jijijibe11@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