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연예
제16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개막...6일간의 축제전세계 단편영화, 광화문에서 만난다
국내 최초의 국제경쟁단편영화제인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가 지난 1일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렸다.

[한국뉴스투데이] 국내 최초의 국제경쟁단편영화제인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가 지난 1일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단편영화 축제의 서막을 열었다.

이날 개막식은 손숙 이사장은 “열여섯 해라는 긴 기간 동안 많은 분들의 관심 덕분에, 특히 관객분들의 사랑 덕분에 지속될 수 있었다”면서 “앞으로도 끊임없는 성원과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손숙 이사장과 안성기 집행위원장의 인사말로 개막식의 서막을 열었다.

안성기 집행위원장 역시 “16년 동안 영화제가 성장하며 올해는 123개국 5,822편이 출품돼 역대 최다 출품을 기록했다”면서 “자부심도 생기지만 더욱 내실을 기해야겠다는 생각도 함께 하게 된다”고 영화제를 맞이하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배우 권율의 사회로 진행된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개막식에는 영화계 인사들과 더불어 브라운관과 스크린에서 활약하고 있는 별들이 자리를 빛냈다.

영화제 사회를 맡은 배우 권율

김동호 전 부산국제영화제 이사장을 비롯해 씨네 2000 이춘연 대표, 한국영상위원회 이장호 위원장, 김유진 감독, 이준익 감독, 이우철 감독, 신연식 감독 등이 영화제 개막을 축하했다.

또한, 개막식 사회를 맡은 배우 권율과 특별심사위원인 배우 진선규, 윤혜리 외에도 박중훈, 김의성, 고아라, 안서현, 윤정로, 김꽃비, 지우, 박지아, 하수호, 이승희, 김시은 등 많은 배우들이 참석했다.

특별심사위원 진선규 배우, 심사위원장 김한민 감독

아울러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정지영 조직위원장, 세계울주산악영화제 배창호 집행위원장, 서울환경영화제 이명세 집행위원장 등 여러 영화제 관계자들이 함께하면서 영화인들의 축제의 장으로 거듭났다.

이번 제16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개막작으로는 따뜻한 프랑스 애니메이션 ‘노 그래비티’와 열정적인 아티스트에 10대한 다큐멘터리 ‘더 휴먼 페이스’가 상영됐다.

개막작 ‘노 그래비티’ 감독 샤를렌 파리소

개막작 ‘노 그래비티’ 감독 샤를렌 파리소는 “초대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리고 큰 영광이다”라며 “특히 개막작으로 초대해주셔서 더욱 영광적인 자리”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제16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1일 개막을 시작으로 6일까지 6일간 씨네큐브 광화문과 CGV피카디리1958에서 열린다.

정유진 기자  dsjj1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