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김병준-전원책’ 전당대회 앞두고 갈등사실상 결별 수순에 자유한국당 ‘당혹’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전원책 위원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자유한국당@)

[한국뉴스투데이]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전원책 위원의 갈등이 깊어지고 있다. 김 위원장은 전 위원에게 “비대위 결정을 따르라”고 경고한 후 만약 따르지 않으면 전 위원을 해촉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전 위원 역시 강경한 태도를 보이면서 두 사람의 갈등은 더욱 깊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40여일 만에 두 사람이 갈등을 보이면서 결별 수순을 밟게 되는 셈이다. 두 사람이 결별하게 되면 자유한국당은 그야말로 난파될 수밖에 없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전원책 위원은 전당대회시기를 놓고 갈등을 보였다.

김 위원장은 내년 2월까지가 비대위 활동 만료 시점이라고 못을 박으면서 늦어도 내년 3월에는 전당대회를 치러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하지만 전 위원은 내년 7월로 전대를 늦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전 위원을 향해 “비대위 결정을 따르라”고 공개적으로 경고를 했다. 그리고 만약 거부한다면 해촉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두 사람의 갈등을 빚는 이유는 전대를 바라보는 시선이 완전히 다르기 때문이다. 김 위원장은 내년 2월 자유한국당 전대를 치르고, 내년 7월 보수대통합 전대를 치르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반면 전 위원은 자유한국당 전대를 최대한 늦춰서 공천권 행사에 영향을 미치게 하겠다는 입장이다.

조강특위의 대표적인 역할은 당협위원장 교체다. 그런데 만약 내년 2월 전대를 치르게 되면 새로운 지도부가 구성되고, 그 새 지도부가 당협위원장을 또 다시 교체할 수도 있다. 다시 말하면 이번 조강특위의 활동이 무력화될 수도 있다. 이에 조강특위 활동이 무력화되지 않게 하기 위해 내년 7월 전당대회를 치르자는 것이 전 위원의 생각이다.

가급적 늦게 전대를 치러서 새 지도부가 조강특위가 결정한 당협위원장 교체에 손을 대지 못하게 하겠다는 뜻이 담겨져 있다.

하지만 김 위원장 입장에서 볼 때 가뜩이나 당내 갈등이 불거지는 상황에서 비대위 활동 시점을 내년 7월로 연기한다면 당내 갈등은 더욱 최고조가 될 것이 우려된다.

이에 전 위원에게 지속적으로 경고를 날리고 있고, 전 위원은 자신만의 발언을 계속 쏟아내고 있다.

이런 이유로 일각에서는 결국 김 위원장과 전 위원이 결별 수순을 밟게 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문제는 전 위원이 자유한국당 인적 쇄신의 상징처럼 비쳐졌다는 점이다. 김 위원장이 전 위원을 임명할 때 이른바 ‘차도살인’ 즉 남의 칼을 빌려 살인을 저지른다는 것인데 김 위원장이 자신이 직접 인적 쇄신을 단행하는 것이 아니라 전 위원의 칼을 빌려 인적 쇄신을 단행하려고 했다. 그러다보니 전 위원이 인적 쇄신의 상징이 됐다. 그런데 결별을 밟게 된다면 자유한국당 인적 쇄신은 사실상 물 건너가게 되는 셈이다.

또한 김병준 비대위는 식물 비대위가 되는 셈이다. 당 쇄신도 보수대통합도 제대로 이끌어내지 못하고 침몰하는 셈이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아무리 전 위원이 밉다고 해도 내치지는 못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주현 기자  leejh@koreanewstoday.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주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