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Health
겁쟁이의 좌충우돌 유럽 배낭여행기…‘나 홀로 유럽’

[한국뉴스투데이] 문화기획사 아이덴(IDEN)이 출판사 ‘231프로젝트’를 통해 ‘나 홀로 유럽’을 출간했다.

‘나 홀로 유럽’은 만화가 백원달의 두 번째 책이다. 작가는 전작 ‘소녀가 여행하는 법’에서 소심하고 겁 많은 원달이와 아무런 걱정 없고 계획 없는 쿨한 개미 두 여자의 아슬아슬한 동남아 배낭여행 이야기를 담아 큰 공감을 받기도 했다.

어린 시절 ‘언젠가 유럽에 가보고 싶다’는 막연한 희망을 품었던 원달이가 학교를 졸업하고 미술 학원에서 일하며 잊고 지냈던 유럽 여행의 꿈을 다시 끄집어 낸 것은 어린 학생들의 ‘선생님은 꿈이 뭐에요?’라는 질문 때문이었다.

사회생활을 하는 소위 ‘어른’이 되어서는 쉽게 말하지 않는 ‘꿈’이라는 단어를 듣고 ‘난 뭘 하고 싶었지’를 다시 되새기는 원달이는 유럽에 가보고 싶어 했던 자신의 막연한 희망을 한번 실행해 보기로 결심한다.

여행을 떠나려면 일도 그만둬야 한다. 그녀는 겁쟁이에 영어도 못하며 체력도 약하고 혹시 모를 사고에 대한 두려움도 크며 모아둔 돈도 넉넉하지 못하다. 백원달은 오만가지 걱정거리들을 ‘겨우’ 무시하며 유럽으로 떠난다.

그렇게 허둥지둥 떠난 유럽에서 첫 번째로 맞이한 ‘런던’, 악명 높았지만 두근두근 만남이 있었던 ‘스페인’, 홀로 떠난 외로움을 느끼게 하는 낭만적인 ‘프랑스’, 아름답지만 체력과 싸움을 해야 했던 알프스 정상과 패러글라이딩을 해냈던 ‘스위스’, 아름다운 풍광과 카우치 서핑으로 새로운 인연에 대한 즐거움까지 느끼게 해준 ‘이탈리아’까지. 그녀의 여행은 사소하지만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흥미로운 에피소드로 가득하다.

백원달 작가의 ‘나 홀로 유럽’은 한국만화영상진흥원 2017 다양성 만화 제작 지원사업에 선정되었으며 매주 토요일 네이버 여행 플러스에서 인기리에 연재하고 있기도 하다.

또한 2016년 대학로 책방 이음에서 진행했던 ‘소녀가 여행하는 법’ 독자와의 만남에 이어 3월 31일 같은 공간에서 독자와의 만남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책방 이음은 사익과 영리를 목적으로 하지 않는 비영리 서점으로, ‘나 홀로 유럽’ 독자와의 만남 행사를 통한 책 판매 수익금 전액 역시 공공의 이익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정유진 기자  dsjj14@naver.com

<저작권자 © 한국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